보험뉴스

보험사가 지급심사 과정에서 도입하는 의료자문제도의 전문성과 정확도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보험소비자가 상식선에서 이해할 수 없는 진단 결과를 부지급 근거로 삼거나 자문 과정에서 의료기록 등 보험소비자와 관련한 민감정보를 잘못 활용한 사례도 나왔습니다.
한국 보험신문이 s생명에서 금감원 분조위에 제출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4페이지의 진료자료는 중앙보훈병원 응급실을 통해 확보했으며 지난 1992년부터 치매를 앓아왔고 30회 통원치료를 받았다는 내용이 기재돼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출한 자료 2페이지에는 a씨가 서울아산병원에서 치매 확진을 받은 해인 2012년부터 똑같이 30회 통원치료를 받았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또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민감정보는 소비자 동의가 있다고 해도 최대 10년 전까지의 정보만 조회하고 활용할 수 있습니다.

s생명은 한국보험신문과의 통화에서 1992년부터 치매를 앓아왔던 사실은 단순오기로 보이며 이것이 자문결과를 바꾸거나 보험금 지급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제3병원 자문의를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차트상 단순 오기를 잡아내지 못했기 때문에 부지급을 결정할 수 있는 근거로 활용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이면서 현행 자문 제도의 전문성과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