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손해보험사와 생명보험사들이 영업력을 대폭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이달 말 명절이 자리잡으면서 일주일가량 영업 일수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자 신상품을 대거 출시하고 상품 판매/가입 매력을 높여 매출을 앞당기겠다는 전략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다만 가입연령과 보장한도를 확대하는 방식의 영업력 증대는 향후 손해율 악화로 이어질 수 있고 절판 마케팅으로 이어지는 등의 각종 좋지 않은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 할 수 없게 됩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생명/손해보험사들은 이달 평균 영업일수가 짧아지는 명절을 앞두고 영업력 강화에 나서게 됬습니다.
이런 영업력 강화 부분은 신상품 출시와 상품을 대폭 개정하는 방식으로 주로 가입 가능한 연령은 확대하거나 보장을 늘리는 것으로 소비장의 상품 구입 매력을 증진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다른 방법으로 주요 보험사들의 소비자 가입 매력을 높이기 위한 상품 개정도 같이 일어났습니다.

이처럼 보험업계가 이달 상품 개정 및 출시가 활발한 이유는 최대 7일간 이어질 수 있는 명절 연휴를 앞두고 설계사들의 조기 마감과 영업활동을 증진시키기 위한 것으로 단기적으로는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지만 향후 일반적인 영업 형태와 달리 손해율 악화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되어 잘 알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