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우리나라 손해보험사들이 이번년도 들어서 새로운 고객을 유치하거나 기존 고객을 유지하는데 들어간 사업비 규모가 근 10년 이내의 최대 규모로 불어난 것이 밝혀졌습니다.
이는 손해보험사들이 장기보험을 둘러싸고 벌이는 과열경쟁으로 발생한 문제점으로 보고 있으며 이런 추세가 이어질 경우에는 보험료 인상에 대한 압박이 커지는 것이 당연해 이와 같은 문제는 결국 소비자들간에 문제로 이어질 것으로 판명나고 있습니다.

장기보험의 경우에는 어떻게 상품을 설계하느냐에 따라 보험료의 수준이 자동차보험이나 실손의료보험보다 높아질 수 있으며 특히 고객이 한 번 가입할 경우에는 보험료 납입 기간이 10년이상으로 길어 이는 장점으로 볼 수 있지만 문제는 장기보험에 대한 손해보험사들의 경쟁이 과열양상을 띄고 있어 이렇게 사업비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움직임을 보인다면 장기적으로 소비자들에게 큰 불이익을 안길 수 있어 이를 빠르게 해결하는 것이 소비자들의 부담을 줄이는 것입니다.

이에 대한 해결방법은 사업비 지출을 줄이는 것이지만 이를 줄이기 위해서는 관련 손해보험사들의 합의가 필요하다고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말했습니다.